지나킴의 대입칼럼

인생에 도움되는 대학 졸업식 명사들의 연설

관리자 0 34 10.10 03:10

2015년 5월 뉴욕대 예술대 졸업식 스피커로 초청된 영화배우 로버트 드니로는 단상에 오르자마자 상스러운 단어를 섞어 내뱉은 말 한 마디로 행사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습니다.

곧 사회에서 ‘거절’과 함께 힘겨운 항해를 해야 할 예술대 졸업생들의 험난한 운명을 직설적이면서 센스있게 표현한 것이어서 그 저속한 단어가 오히려 학생들에게 더욱 실감나게 다가왔습니다.

이어 그는 자신이 명배우로 자리매김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난관을 겪었는지, 그래서 예술을 전공한 학생들이 사회에서 어떤 과정을 밟게 될 것인지를 이미 내다보면서 결코 주저앉지 말고 ‘다음’(next)이란 희망을 잃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유머 넘치는 그의 연설에는 분명한 메시지가 담겨 있었고, 그래서 더욱 진한 감동을 선사했던 것을 저는 기억합니다.

이보다 앞서 2005년 스탠포드 대학 축사를 한 고 스티브 잡스(1955 - 2011) 연설은 더욱 감동적이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성공한 사업가이고 엄청난 부를 축적했지만 이미 췌장암으로 남들보다 빨리 인생의 황혼 길로 걸어가고 있던 그는 자신의 인생을 여과 없이 있는 그대로 들려줌으로써 장내를 숙연하게 만들었습니다.

세상을 한 발 앞서가면 변화를 이끌었던 잡스는 이 연설에서 사생아로 태어나 입양됐던 어린 시절, 학비 때문에 깊은 고민 끝에 대학을 그만 두었던 안타까운 이야기, 자신이 설립한 회사에서 쫓겨나야 했던 이야기 등 한 편의 드라마 같은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스탠포드 졸업생들에게 몇 가지 중요한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자신이 사랑하는 것을 찾으라는 것, 무엇이든 신념을 잃지 말라는 것, 그리고 한정된 삶의 시간에서 자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마지막으로 백과사전 표지 뒤에 붙어있는 “늘 갈망하고 우직하게 나아가라”(Stay Hungry. Stay Foolish)라는 작은 글을 던지며 연설을 끝냈고, 그의 연설은 세상 곳곳에 알려졌습니다.

스티브 잡스의 이 연설은 10년이 지난 지금에도 사람들 사이에서 회자될 정도로 최고의 명연설로 손꼽히고 있는데, 그가 애플 창업자란 프리미엄이어서가 아니라 한 평범한 개인의 모습을 통해 우리의 삶을 돌아볼 수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올해도 각 대학들은 졸업식에 명사들을 초청, 졸업생들에게 인생의 새로운 출발을 위한 훌륭한 조언들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예일대는 민주당 대선주자였던 힐러리 클린턴을, 리버럴 아츠 칼리지인 클레어몬트 매키나 대학은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USC애넌버그 스쿨은 엄청난 영향력을 지닌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UC버클리는 두 번째 흑인여성 연방상원의원 카말라 해리스를 초청했고, 또 또다른 대학들 역시 정치인, 예술인, 전문 경영인 등 각기 특별한 스피커들을 초청했습니다.

저마다 특별한 인사들을 초청하다 보니 각계각층이란 말이 실감날 정도로 다채로운 모습을 보면서 ‘역시 미국답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자유로운 사고와 사상, 문화를 분수처럼 쏟아 내는 모습은 언제 봐도 멋진 일입니다.

연사들의 생각과 시각이 서로 달라도 궁극적인 공동목표는 모든 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것이기에 그리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주제가 무엇이든 그들은 다각적인 접근방식을 통해 우리의 삶을 되짚어 보고 내일의 희망을 노래합니다. 그리고 그 과정들에서 우리는 신선하고 가슴 떨리는 말들을 듣게 되고 그 말을 통해 나를 보고, 남을 바라보며 미래 우리의 모습을 내다보면서 새로운 기운을 얻게 되기에 그만한 가치가 있는 것입니다.

지금이라도 한 번 연사들의 연설들을 찾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유명한 작품 못지 않은 의미와 비전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지나김 |  시니어 이그제큐티브 디렉터 / 어드미션 매스터즈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