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킴의 대입칼럼

랭킹 Vs 올바른 선택

관리자 0 31 01.09 05:20

US 뉴스 앤 월드 리포트가 얼마 전 새 대학 랭킹을 발표했습니다.

 

미국에는여러 기관들이 대학 순위를 매겨 발표하지만, US뉴스의 대학 랭킹은 오랜 역사를 자랑하고 가장 인지도가 높은 것이어서 해마다 고등학생 및 학부모는 물론, 대학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하지만 이번 발표가 나오자 이를 비판하는 여론도 다시 비등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순위를 나눌 수 있는 객관성에 대한 의문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 핵심은 이 같은 랭킹 발표가 오히려 대학진학을 준비하는 학생들에게는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저도 개인적으로 이같은 랭킹 발표가 한 번 스치고 지나가는 정도의 정보일 뿐, 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고 봅니다.

물론 최상위권 대학들을 보면 나름 그만한 가치가 있다는 점에는 별 이견이 없습니다. 오랜 역사를 통해 그만한 위치를 차지해 왔고, 실제 그 대학들은 여러 면에서 매우 뛰어난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결코 이것이 전부일 수는 없습니다.

 

지원자는 자신의 능력과 적성, 장래 희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학에 진학합니다. 그리고 4년 뒤 커리어에 대해서도 깊은 고심을 해야 하는데, 단순히 1위냐 10위냐를 놓고 자신의 인생에 잣대를 들이대는 자체가 말이 안 되기 때문입니다.

 

더 심각한 문제는 이같은 랭킹이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전달하고, 나아가 잘못된 선택을 하게 만들 가능성이 크다는 점입니다. 또한 우리가 항상 강조하는 학생과 대학과의 조화에서도 혼돈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이같은 비판에도 불구하고 랭킹이 여전히 많은 학생들과 학부모들을 순위라는 울타리에 가두고 있다는 사실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실제로 우리 주변은 물론, 제가 지도하는 학생과 학부모들조차 대학진학을 준비하면서 지원대학을 결정할 때 가장 먼저 들이대는 것이 바로 이 자료입니다.

이럴 때마다 저는 미국 대학의 성격과 특성에 대해 일일이 설명해야 하고, 정말 학생에게 잘 어울리는 대학을 추천할 때는 그 이유를 일일이 설명하고 납득시키는 쉽지 않은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한 예로 우수한 성적을 가지고 있으면서 리버럴 아츠 칼리지 진학을 꿈꾸는 학생들에게 제가 소개하는 대학 중 하나로 리드(Reed) 칼리지란 곳이 있습니다.

오리건주 포틀랜드 남쪽에 자리잡고 있는 이 사립대학은 A+ 대학으로 학비보조도 아주 좋은 대학이고, 매우 지적인 수업환경을 자랑하기 때문에 아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인기가 높은 대학입니다.

 

하지만 이 대학은 US뉴스 랭킹에 참여하지 않아 특히 한인들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4년동안 자신이 원하는 공부에 집중하고 대학생활을 즐기는 것은 랭킹과 무관합니다. 직설적으로 말한다면 랭킹이란 간판에 얽매이는 것은 정말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랭킹의 유혹에서 벗어나 올바른 선택을 하는 것이 훨씬 중요함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2b81206a5e6fdfc45d2cf4a2a11f9a48_1543532 

 지나김  |  시니어 이그제큐티브 디렉터 / 어드미션 매스터즈

 www.TheAdmissionMasters.com / (855)466-2783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