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결된 칼럼

대학 어플리케이션 작성 요령 (02)

관리자 0 209 2016.11.05 05:15

지난주에 이어 Common Application을 쓸 때의 몇가지 팁과 요령에 대해 생각해 보도록 하자

어플리케이션을 도와줄 때 꼭 생기는 문제 중에 하나가 영주권의 유무 문제이다아예 영주권이 없으면 인터내셔널 학생으로 분류해 원서를 준비하면 되지만, 몇몇 학생의 경우, 지금 현재는 영주권이 없으나 앞으로 한 두달 후, 그러니까 대학을 입학하기 전에 영주권을 받을 수 있는 확률이 높은데 지금 인터내셔널 학생으로 원서를 준비하면 불이익을 당하는 것이 아닌가 싶어 어떻게 표기 해야 할지 걱정을 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는 아쉽겠지만 원서를 준비할 당시의 상황을 사실 그대로 적는 것이 원칙이며 앞으로 영주권을 받게 되면 그때 학교에 그 사실을 알리고 원서를 업데이트해야 한다. 몇몇 학교의 경우 영주권이 없으면 입학하기 까다로운 경우가 있다. 예를 들면 Pre-med에 지원하는 경우도 그런 케이스가 많으며 UC 같은 대학에선 아예 요구하는 GPA가 더 높게 책정되어 있기도 하다.

 

Common Application을 계속 써 내려가 보자. 다른 원서(예를 들면 UC Application)와는 다르게 원서에 각 학년에서 택했던 클래스나 디테일한 성적을 쓰지 않아도 되지만 전체적인 GPA는 써야 되고 학교 등수도 써야 하는 난이 있다. 학교에 따라서는 상위 몇 % 식의 대충의 등수만 트랜스크립트에 나오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정확한 등수를 알 수 없을 때는, 그리고 학교 등수가 그렇게 좋지 않을 때는 두루뭉술하게 %로 표기하는 것도 방법 중에 하나이다. 클래스 랭크는 카운셀러가 직접 내가 지원하는 각 학교로 따로 따로 보내야하는 School Report를 통해 직접 받게 된다.

 

Academics라는 란을 보면 지금까지 치뤘던 스텐다드 스코어를 모두 적어야 하는 난이 있다. SAT I 이나ACT 점수는 best score만 적으면 된다. 물론 College Board에서 모든 스코어를 각 대학으로 따로 보내기 때문에SAT 점수는 각 대학에서 원하는 양식대로 다시 보게 되겠지만 적어도 원서에는 이렇게 적을 수 있게 된다. 그 바로 다음 문항이 AP/IB/SAT Subjects를 적는 난이다.  AP를 그동안 많이 한 항생들은 AP 시험 점수를 적을 수 있는 난이 모자랄 수도 있다

 

이때 굳이 순서대로 적을 필요없이 성적이 좋은것 부터 적어 내려가도 문제는 없다. 예를 들어, AP 5점이 나온 것부터 3개를 적고 그 후에 SAT Subject 시험 본 것들로 쭉 채워 나가면 AP 점수 혹은 SAT 점수가 안 좋은 것은 나중에 쓸 난이 없을 수도 있기 때문에 일단 원서에서는 나빠 보이지 않을 수 있다. 물론 이 점수들은 나중에 다 submit 해야 하기 때문에 혹시 원서에는 자리가 없어 못 적은 시험이 있더라도 결국 각 학교에서는 모두 보게 됨을 명심해야 한다.  때문에 점수를 사실대로 적지 않을 때에는 큰 불이익이 있을 수도 있다. 잘 나오지 않은 AP 과목의 AP 테스트 점수들은 미리미리 Cancel해 두는 것도 한 방법이다.

 

다음에는 Honors Extracurricular Activities를 정리해야 하는데 지난 고등학교 시절 3년 반 동안을 잘 정리해야 한다

필자가 아는 한 학생은 나름대로 봉사활동, 과외활동, 수상경력 등을 몇번씩을 정리하여 줄줄 꿰고 있을 정도였다. 이는 혹시라도 나중에 대학과의 인터뷰가 잡혔을 때 유용한 자료로 쓰일 것이다. 일단 수상경력을 작성할 때도 학년별 보다는 International이나 nationally 받은 상을 먼저 적도록 한다.  그 후에 State Regionally 상을 적고 마지막으로 학교에서 받은 상을 적게 되면 보기 좋게 정리가 될 것이다. 봉사활동이나 과외활동도 내가 꾸준히 열심히 한 활동부터 적어나가면 되다. 굳이 연도별로 정리할 필요는 없고 중요한 순으로 정리하면 된다. Description난에는 생각보다 몇자 못 쓰게 되어있기 때문에 간결하지만 중요한 단어의 배합으로 써야 된다. 

 

그 다음은 Personal Essay를 써야 하는데, 에세이를 쓰는 요령은 지난 칼럼에 잘 정리해 두었기 때문에 부모님들은 지난 칼럼을 찾아서 다시 읽어 보시면 도움이 많이 되겠다. 어플리케이션 에세이는 학생 인생에서의 임팩트 있는 사건을 골라서 드라마틱하게 써 내려가야 하는데, 이도 경우에 따라서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생각보다 큰 도움이 될 때가 많다.

 

Common Application을 쓰고 나면 각 대학에서 원하는 Supplement를 써야 한다

이는 각 대학에서 Common Application에서 요구하는 사항들 외에 자신들이 원하는 사항을 기재하게 되어 있고, 에세이도 각 대학에서 원하는 제목의 에세이를 하나 더 제출하게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써플리먼트 어플리케이션에 대해서는 UC 어플리케이션에 대한 작성 요령을 부모님과 같이 끝낸 후에 더 알아보도록 한다. 

 

 

아이비 마스터 아카데미는 학생들이 공부하려는 분야에서 학생들 성적과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대학의 전문성, 전공, 학생의 성격 및 필요에 가장 잘 맞는 대학을 엄선해 셀렉트하고, 그 대학에 진학할 수 있도록 어플리케이션과 에세이를 도와주는 프로그램을 연계해 운영하고 있다. 어플리케이션을 쓸 때 많은 학생들이 어처구니 없는 실수를 하는데 이런 실수를 없애기 위해서 아이비 마스터 아카데미에서는 어플리케이션을 처음부터 끝까지 꼼꼼하게 체크하고 학생을 가장 잘 나타낼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47d6c6731a03cef2adc6d18dd01fbb9a_1479326
 

에릭 심아이비 마스터 아카데미 원장 

플러튼(714)773-0201/ 치노힐스(909)364-8450

www.ivymaster.com / ivymasteracademy@gmail.com

 

         

 

 

, , ,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