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결된 칼럼

“대화"

관리자 0 158 2016.12.17 09:26

학교에서 새로 입학을 원하는 분들과 상담을 하게 되면, 크게 가지로 나뉘게 된다. 부모님과 이야기를 나누었을 때와 학생과 직접 상담을 하였을 . 

 

음악을 시작한다는 것이 사실

눈에 보이지 않는 아트의 걸음이기도 하기에, 상담은 항상 현실적이며 우리와 함께 하지 못하더라도 팩트를 알려드리는 것에 포인트를 크게 둔다.

 

그렇게 이야기를 나누면 학생 대부분은 몰랐던 사실에 놀라서 음악 하는 것을 다시 생각해 본다거나, 팩트에 믿음과 용기를 얻고 우리와 함께 한다.

그리고 부모님들께서는 대부분 우리와 함께 한다.

 

결과를 만들고 보여주는 , 그리고 결과가 시작보다 발전이 확실히 있다는 , 나아가 좋은 기회가 다가오고, 혼자서도 있는 많아진다는 .

 

이것이 우리가 가장 원하는 1 1기업 커리큘럼이기에, 받아들이는 대부분의 학생들은 지금까지도 우리와 함께 재미나게 하고 있다.

 

최근 지인 분은 정신적으로 많이 지쳐 의사선생님과 면담과 상담을 시작했다고 한다. 깊게 이야기를 물어본 적은 없었으나 대충 내용을 들어보니,

 

1주일에 2~3 면담을 하고 자신이 속에 갖고 있는 못할 비밀부터 고민, 남의 험담 등을 다양하게 털어놓는다고 한다.

 

그런데 재미난 부분은, 이분이 상담을 하고  3~4개월 지난 시점에서 많은 변화가 있었다는 것이었다.

긍정적으로 변하고, 매사 마음의 컨트롤이 쉬워 졌다고 한다. 

치료법이 궁금해서 물어보았으나, 답은 생각보다 심플했다. 

 

그냥 듣고 대답을 주었어 3~4개월 동안.”

 

허무한 대답을 듣고, 다시 우리 학교를 돌아보니,

우리 학교에서 선생님들과 학생들이 터울 없이 대화하고 이야기 해온 친구 같은 분위기가 

확실히 많이 도움이 된다.

 

 

상대방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무엇이 정말 필요한지, 무엇을 우리가 해줄 있고 반대로 무엇을 우리가 해줄 없는지에 대한 확실함, 팩트 전달이 정말 다시 한번 중요 하다는 것을 느낄 있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7-01-25 07:10:01 EEI 실용음악칼럼에서 이동 됨]

, ,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