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라이프

‘얘야 사랑한다, 엄마 아빠 저두요’

관리자 0 167 06.21 08:42

가정의 달 글 . 그림 공모전 수상작  

 

여성가족부 산하 <세계 한민족 여성 네트워크 미서부 엘에이 지부 (KOWIN LA)>에서는 지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간의 소통'을 주제로 한 '얘야 사랑한다, 엄마 아빠 저두요'(Heartfelt words between us)라는 글·그림 공모전을 실시했다. 

 

이 행사는 학교 생활과 생업으로 각각 바쁜 일상을 보내는 탓에 자녀와 부모가 함께 마주앉아 대화할 기회가 적다는 점에 착안하여 자녀와 부모가 글과 그림으로 서로의 마음을 표현할 수 있도록 기획된 행사다.

 

부모는 '얘야 사랑한다'로 시작하고, 자녀는 '저도요~'로 시작하는 편지 또는 에세이를 학생이 그린 그림과 함께 제출했다. 

공모전 대상은 코니 김(퍼시피카 하이 11학년)양이 수상했고 초·중·고등부와 대학부 17명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초등부 1등을 차지한 '제이콥 한' 학생과 고등부 2등을 차지한 '니콜 은정 김' 학생의 글과 그림을 소개한다.

 

 

제이콥 한 (Jacob Han / 5th grade, Robert C. Fisler Elementary School)

e3d60a5e55008fb47c51c044c28fe0a0_1561073

얘야 사랑한다.

 

호기심 가득한 똘망똘망 한 눈을 가진 너를 사랑한다.

면도하는 아빠를 따라하다 입술 여기저기 면도날로 베었던 3살의 따라 쟁이 너를,

날아보고 싶어 열리는 거라지도어를 잡고 아빠 키큼 높이 날아 올랐던 4살 수퍼맨 너를,

형보다 더 잘할 수 있다며 너만의 피아노 연주를 하던 4살의 피아니스트 너를,

영감이 떠올라 에 그림을 그것도 12계단 가득히 그렸던 열정의 5살 피카소 너를,

이머버가 되고 싶다며 컴퓨터에 몸과 마음 전부를 사로 잡힌 채 항상 시간이 짧음을 볼멘 소리로 불평하는 지금의 너를 사랑한다.

너의 모든 호기심과 그것을 알아가는 열정을 엄마 아빠는 언제나 지지하고 사랑한단다.

어느덧 어린이와 청소년 사이 그 어디쯤에 있는 너를 사랑함에 이제는 격려 , 염려 반으로 엄마 아빠는 항상 같은 자리에서 멋지게 성장한 너를 기다린다. 너를 믿고 사랑하기에……




I Love You

I love you mom and dad. You took care of me when I was born. You were the one who feed me when I was young. You were the one who played with me when I was young. You were the one that taught me even though you were frustrated. You gave me the foods that I only liked. When I was sick you would always be with me. Whenever I wanted to play you would let me play. Whenever I didn’t like something you would let it go my way. You were the one that pays for my education. Whenever I get hurt you are always there to help me get back up. You always let me go whenever I lied to you. You always let me eat whatever I wanted. Whenever I was selfish you just went along with it to make me happy. You always want me to be as happy as I can. You care about my heath and now don’t listen to me so that I can eat healthy and be healthy. You tell me lesson over and over and over. You let me go to places that many people don’t have a chance to go to. Thank you for spending your money on things that just educate me when you can use that money that you earn on things that you want such as a new car or a bigger house, but still you give me the money that you worked so hard for and spend it so that I get as much education as I can get. Also Thank You for the time and effort that you put in to just me. You buy me books so that I can read and reread books when I can just borrow them. You always care if I am hurt or not. Also warnings after warnings you still love me. You are the best parents that I could ever ask for…… thank you……

----------------------------------------

니콜 은정 김 (Nicole Eunjung Kim / 11th grade, Brea Olinda High School)

e3d60a5e55008fb47c51c044c28fe0a0_1561074

선물

 

은정아 사랑한다

처음부터 우리에게 주어진 소중한 선물

즐거움의 웃음을 마음껏 나눌 있는

슬픈 가슴속의 눈물을 닦아내 주는

지칠 정원의 장미처럼 마음을 밝혀주는

너의 웃음은 천국의 기쁨을 맛보게 하니까

너의 부드러운 목소리는 마음의 평안을 주니까

너의 잔잔한 손길은 따뜻한 사랑을 느끼게 하니까

너의 모든 것이 우리에겐 기쁨 이란다

은정아 사랑한다

 

 

Penguins Can Fly

 

Dad, Mom, I love you too,

Thank you for embracing me when I fall

Your gentle words of encouragement

Make penguins fly

Make barren deserts bloom

Make sad birds sing

My bowl is always filled with steaming rice

Because of your toils in a foreign land

Rainy days are always welcomed

Because of your comforting hot chocolate

I sorrowfully tear but you remain patient

Never failing to validate my feelings

I love you Mom and Dad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