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텍사스 고교 총격범, 경찰과 25분간 총격전

관리자 0 22 05.30 10:45

cc295a34c1c9d7bcb3c049395f8cd109_1527644
 

 

 

지난 18일 발생한 텍사스 주 산타페 고등학교 총격 사건 당시 총격범과 경찰이 25분 동안 총격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붙잡힌 총격범, 디미트리오스 파구오찌(17)가 체포되기 전 출동한 경찰관들을 겨냥해 계속해서 총을 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경찰과 총격범 사이의 총격전 과정에서 총에 맞아 사망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도 말했다.

 

 총격 당시 현장에 출동한 학교 경찰관은 첫 총격이 발생한 지 4분 만에 희생자들이 발견된 미술교실에 도착했으며, 곧바로 총격범과 교전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총격범 파구오찌는 자신이 다니던 학교 교실 안에 들어가 아버지가 소유한 엽총과 권총을 난사해 10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현대 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파구오찌는 범행 당시 학교 곳곳에 '크리켓밤'이라고 불리는 사제 폭탄도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파구오찌가 왜 범행을 저질렀는지 정확한 이유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한편 범인의 아버지인 안토니오스 파구오찌는 한 TV방송국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자신의 아들은 집단 따돌림을 당한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