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USC 총장, 틴델 성추행 스캔들 여파로 퇴진

관리자 0 7 06.15 04:05

fcb026003889f8f968520cb2a50061e7_1529003
 

 

 

맥스 니키아스 USC 총장이 소속 의사의 성추행 스캔들을 묵인·방조한 의혹 속에 퇴진하기로 했다고 LA타입즈가 보도했다.

 USC 이사회의 릭 카루소 의장은 "질서 있는 이행과 새 총장 선임 절차를 시작하기로 합의했다. 가슴 아프면서도 긴급하고 깊이 있는 행동이 요구된다는 메시지를 접했다"라고 말했다.

 

 니키아스 총장의 사퇴 결정은 USC 교수와 동문 200여 명이 퇴진을 요구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퇴진 요구는 이 대학 소속 산부인과 의사로 30년 넘게 근무하다가 지난해 퇴임한 조지 틴델의 성추행 의혹 때문이다.

 

 성추행 피해자들은 USC 엔지먼 스튜던트 헬스 센터에서 근무한 틴델은 산부인과 검사를 빙자해 수많은 여성의 신체를 만지고 나체 사진을 찍는 등 성추행을 일삼아 왔으며 인종차별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소송을 통해 주장했다. 틴델의 성추행과 관련해 10여 건의 소송이 LA 관내 법원에 제기된 상태다.

 

 이후 소송 과정에서 대학 측이 틴델의 비위를 알고도 의료 위원회 등에 보고하지 않았고 슬그머니 퇴임 절차를 밟아줬다는 비난을 샀다. 

 

LA타임스는 수년간 대학 측이 틴델 문제를 처리하지 않고 미적거렸고 심지어 조용히 퇴임할 수 있게 휴직 처리를 도와줬다고 최근 보도한 바 있다.

 니키아스 총장은 또 지난해 의과대학 학장이 직업여성을 불러 마약 파티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책임을 져야 한다는 압박을 받아왔다.


,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