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일리노이대, '공학-의학’ 합친 첫 의대 신설

관리자 0 56 07.12 06:22

3990aab816ca93e0e62134348df209af_1531344
▹ 미국 일리노이대학 유니온 [일리노이대학 웹사이트] 

 

 

151년의 전통을 가지고 있는 미국 주립대 일리노이 대학(UIUC)에 의과대학이 신설됐다.

 

시카고 트리뷴에 따르면 일리노이 대학은 메인 캠퍼스 어바나-샴페인에 정부와 민간이 예산을 공동 지원하는 공립과 사립 중간형태의 의과대학을 설립했다. 이들은 교수진 선임과 학생 선발 과정 등을 거쳐 지난 2일 첫 신입생들을 맞이했다.

 

일리노이 대학 의과대학 1기생으로 선된 32명의 학생들은 일주일간의 오리엔테이션 기간이 끝나면, 올 가을 학기부터 본격적으로 수업을 받게 된다.

 

일리노이 대학은 높은 명성을 얻고 있는 공과대학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어바나에 기반을 둔 '칼 파운데이션 병원'과 함께 의과대학을 설립했다.

 

'칼 일리노이 의대'(Carle Illinois College of Medicine)로 명명된 이 대학은 "의학과 공학의 교차점에 세워진 미국 최초의 의과대학"을 표방한다.

일리노이 대학 이사회는 2015년 3월 의대 설립 계획안을 최종 승인하고 2016년 8월 분자영상 전문가인 리 박사를 초대 학장으로 선임했다.

 

초대 학장 킹 리 박사는 "의학과 공학의 융합에 초점을 맞추고 새로운 유형의 '의사 과학자'(physician scientist)를 양성해갈 것"이라며 "우리는 많은 의과대학이 모방해갈 '세계 최초'의 커리큘럼을 갖췄다"고 말했다.

 

일리노이 대학은 의대 개교가 이 대학의 최대 강점인 엔지니어링과 테크놀로지 분야 고급 인재들에게 의료 과학 분야에서도 능력을 발휘할 기회를 제공할뿐 아니라 새로운 의료 장비 개발 및 의학 혁신 등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공립과 사립 중간 형태의 재정 시스템 확보를 통해 만성적 재정난에 처해 있는 주 정부 지원 예산에만 의존하지 않는 대학의 좋은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