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고교 풋볼 선수 경기중 뇌 다쳐 사망

관리자 0 16 10.30 07:38

 

조지아주 파인카운티 고교 풋불팀의 라인백을 맡은 딜런 토머스(16)는 지난달 28일 인근 고교팀과 경기에서 상대 선수와 크게 부딪힌 뒤 그라운드에 쓰러져 사망했다고 지난 1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토머스의 삼촌은 “2쿼터에 조카가 쓰러졌는데 사지에 감각이 없는 것처럼 보였다라고 말했다.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토머스가 의식을 차리지 못하자 애틀랜타의 큰 병원으로 옮겨 뇌수술을 받았지만 30일 밤 사망했다.

토머스는 경기중 받은 충격으로 뇌가 크게 부풀어 올랐고 곧바로 의식불명 상태가 된 뒤 깨어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미디어에서는 유족을 돕는 모금운동이 벌어지는 한편, 학부모들 사이에서 뇌손상 우려가 있는 풋볼을 학교 스포츠로 이어가려면 부상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언론은 전했다.

최근 테네시대학의 풋볼 선수 크리스천 애버크롬비도 경기 중 머리 부상을 당해 응급 수술을 받은 적이 있다.

NBC 뉴스는 최근 미국 내 학부모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풋볼 선수를 자녀로 둔 학부모의 48%가 부상 우려를 이유로 아이에게 다른 스포츠를 하도록 권유했다는 응답이 나왔다고 전했다.

지난해 보스턴 의과대학팀 조사에서는 미국프로풋볼(NFL)을 포함해 미국 내에서 활동한 풋볼 선수들의 뇌를 분석해보니 무려 87%에서 만성 뇌외상병(CTE)과 관련된 징후가 포착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Vol. 185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