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대학 캠퍼스서 '공자학원'들 줄줄이 퇴출

관리자 0 122 01.04 10:41

미국의 대학들이 '중국 문화의 첨병'으로 불리는 공자학원을 잇달아 폐쇄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2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미시간 대학은 2009년부터 앤 아버 캠퍼스에서 운영돼 온 공자학원과의 계약을 내년에 해지하기로 했으며, 이를 공자학원 본부인 한반(漢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대신 미시간 대학은 정규 교육과정 내에 중국 시각·공연예술을 연구하는 과정 등을 개설한다는 방침을 내세우고 있다. 

지난 8월  노스플로리다 대학도 대학 내에서 운영돼 온 공자학원의 문을 내년 2월 닫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더불어 시카고 대학과 펜실베이니아 주립대학 등도 공자학원과의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

 

공자학원은 중국 교육부가 각국 대학과 연계해 중국어와 중국 문화 보급을 위해 세운 비영리 교육기관으로  2004년부터 시작해 지난해 말까지 세계 138개 국가와 지역에 공자학원 525곳을 세워왔으며 중국 정부는 2020년까지 이를 1천 곳으로 늘릴 계획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미국 내에서는 공자학원이 비전통적인 첩보 수집 조직으로 활용되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오고 있다. 미·중 간에 치열한 무역전쟁이 벌어지는 것과 동시에, 미국 내에서 공자학원도 도마 위에 올라 있는 양상이다. 현재 미국에는 110곳의 공자 학원이 설립되어 있다.  중국 정부는 공자학원 한 곳에 매년 10만~15만 달러의 운영비를 지원한다. 한 해 전 세계 공자학원 유지를 위해 쓰는 돈만 수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은 "공자학원은 중국 언어와 문화를 중국의 정치적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도구로 사용하는 중국 정부에 의해 운영되는 프로그램"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공자학원을 중국 공산당의 선전 부문이 관할하고, 중국에서 파견되는 공자학원의 강사들이 중국 정부에서 월급을 받는다는 점 등에 비춰볼 때 공자학원의 설립 의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루비오 의원은 공자학원을 '외국 대행기관'으로 등록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이 법안은 공자학원을 중국의 이익을 위해 활동하는 '로비 단체'로 등록하도록 했다. 로비 단체는 활동 범위와 자금원 등을 구체적으로 밝히게 돼 있어, 공자학원의 활동이 크게 제한을 받게 된다.


v.194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