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UCSD 연구팀 발표 - "20대 후반, 50대 중반, 80대 후반 가장 외롭다"

관리자 0 29 01.09 05:24

사람은 일생의 어느 시기에 가장 외로움을 느낄까.

 

CNN방송은 19일, UC 샌디에이고 딜립 제스티 심리·뇌과학과 교수의 연구팀이 '국제노인정신의학회지'에 발표한 논문을 인용해 많은 사람들이 20대 후반과 50대 중반, 그리고 80대 후반에 중간 수준에서 심각한 단계에 이르는 외로움에 시달린다고 전했다.

 

제스티 교수 연구진은 샌디에이고에 거주하는 27세에서 101세에 이르는 건강한 주민 34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제스티 교수는 나이가 들수록 외로움을 더 많이 느낄 거라는 가설을 세우고 연구를 시작했지만 연구에 참여한 주민들이 80대 후반을 제외하고도 청년기와 중년기에 강한 외로움을 느낀다는 결과를 얻게 됐다. 제스티 교수는 20대 후반은 중대한 결정을 내리는 시점이라며 "자신의 결정이 다른 동료들의 것보다 못하다고 느끼는 데에서 스트레스를 겪게 되며 이때 죄책감을 느끼는 경우도 있다" 라고 말했다. 이런 스트레스가 외로움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는 또 "50대 중반은 중년의 위기와 마주하는 시기다" 라며 육체적으로 쇠하고 당뇨병 전단계를 경험하게 되거나 심장에 문제가 생기는 50대 중반 역시 외로움을 상대적으로 많이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80대 후반은 건강 문제 뿐 아니라 인생의 동반자인 배우자나 친구의 죽음을 가장 자주 마주하는 시기다. 제스티 교수는 "80대 후반까지 운 좋게 살아남는다고 해도 상황은 더 악화되기만 한다"며  건강 문제뿐 아니라 재정적 문제, 배우자 또는 친구의 죽음이 외로움을 야기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연구결과 남녀가 느끼는 외로움의 정도는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육체적 건강 악화와 정신 건강 및 인지능력 악화는 외로움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으며, 외로움은 심혈관계 질환 야기, 고혈압, 장애, 우울증의 요인이 된다고 주장했다.

 

제스티 교수는 외로움을 이겨내는 좋은 방법은 지혜를 갖추는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제스트 박사는 "염두에 둬야 할 것은 외로움이 주관적이라는 사실"이라며 "외로움은 단지 혼자 있는 것을 의미하지 않으며 친구가 없다는 것을 뜻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지혜와 외로움 사이의 반비례 관계를 찾아낸 제스티 교수는 "이는 매우 놀랍고도 긍정적인 발견이다"라고 평가했다.

 

연구진은  "지혜가 외로움을 막는 요인이 된다는 것은 신기한 일이다.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며  '지혜'의 종류를 '전반적인 삶에 대한 지식' '감정 관리' '공감 능력' '통찰' 등으로 분류했다. 

 

v.195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