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트럼프, 학교 총기사고 대책으로 교직원 무장 권고

관리자 0 30 01.09 05:30

aba8e0f5f132f922a98ecc00dd81d6d2_1546979
미국 플로리다 총기난사 희생자 추모 집회. 지난 2월 미국 플로리다 파크랜드 한 고교에서 발생한 총기 참사의 희생자를 추모하는 집회가 열렸다. (사진: 연합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잇단 학교 내 총기 사건을 계기로 설립한 연방 학교안전위원회는 18일 교직원이 총기로 무장하거나 퇴역 군인을 경비원으로 활용하는 방안 등을 학교 측이 검토할 것을 권고했다고 AFP 등이 전했다.

 

벳시 디보스 교육부 장관이 이끄는 연방 학교안전위원회는 지난 2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의 한 고교에서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기 참사가 벌어진 뒤 총기 규제에 대한 목소리가 터져 나오면서 구성됐다.

 

위원회 측은 180쪽짜리 보고서에서 총기를 매매할 수 있는 최저 연령을 높이자는 주장에 대해선 대부분의 학교 총격 사건 피의자가 가족이나 친구로부터 무기를 획득했다고 주장하며 이를 거부했다.

 

대신에 위원회 측은 폭력 사태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상황에 따라서 교사들까지 포함해 교직원들을 무장하게 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경찰의 대응 조치가 지연될 수 있는 시골 등 지방에서는 이런 방안이 특히 유용할 수 있다고 위원회 측은 말했다.

 

위원회 측은 또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4년 도입된 학교 규율 가이드라인에 대해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이 지침은 흑인이나 라틴계 학생을 상대로 한 차별을 막기 위해 정학 또는 퇴학 조치의 대안을 선택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위원회는 "이 지침이 학교 규율과 안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시민자유연맹(ACLU)은 이같은 제안 내용에 반박했다. 연맹 측은 "트럼프 행정부가 학생들의 권리 보호 조치를 후퇴시키는 방안을 정당화하려고 비극적인 사건을 부당하게 이용하고 있다" 고 비판했다.


v.195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