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LA한인타운 공립학교 '욱일기 벽화' 제거 갑자기 보류

관리자 0 6 01.09 05:39

aba8e0f5f132f922a98ecc00dd81d6d2_1546979
 

LA의 한 공립학교 외벽에 그려진 '욱일기' 문양 벽화를 한인 커뮤니티의 노력에 의해 지우기로 했으나 갑자기 제거 결정이 보류됐다.

 

18일 LA타임스에 따르면 로버트 F. 케네디 공립학교를 관할하는 LA통합교육구(LAUSD) 측은 최근 “광범위한 견해가 있는 만큼 추가적인 대화가 필요하다. 해당 벽화에 대해 즉각적인 조처를 하지는 않으려고 한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문제가 된 벽화는 2016년 이 학교 벽화 축제 때 화가 뷰 스탠튼이 체육관 외벽에 그린 것으로 할리우드 배우 에바 가드너와 앰배서더호텔 팜트리를 중간에 놓고 주변을 욱일기 형태의 광채로 표현한 것이다.

 

스탠튼은 자신의 그림이 욱일기 문양과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욱일기는 제국주의 일본군이 사용하던 깃발로 침략전쟁과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인식돼왔다.

 

앞서 LAUSD의 한인타운 담당 로베르토 마르티네스 교육감은 지난 6일 로버트 F.케네디 스쿨 도서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한인 커뮤니티의 지적에 공감하고 지역사회와 학교를 보호하기 위해 그동안 논란이 있던 벽화를 겨울방학 기간에 걸쳐 삭제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마르티네스 교육감은 "역사의 교훈을 인식하고 상처를 치유해야 한다는 한인 커뮤니티의 견해에 공감한다"라고 말했다.

 

LA 한인사회에서는 그동안 한인 학생들도 많이 다니는 공립학교 건물 외벽에 욱일기 문양의 벽화가 그려진 데 대해 공분을 표출해왔다.

 

벽화 제거 작업을 추진해온 윌셔 커뮤니티연합의 정찬용 회장은 "미국 헌법상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지만, 증오를 부추기는 자유까지 허용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일제 식민의 역사, 제국주의 미명 하에 자행된 일본군 성노예 만행 등을 연상하게 하는 욱일기 문양을 철거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 벽화는 한인타운 중심가인 8가에서 바라보면 학교 건물 사이로 욱일기의 붉은 문양이 도드라지게 나타나는 형태로 보인다.

 

그러나 이후 현지 언론에 표현의 자유를 옹호하며 벽화 제거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는 기고문 등이 올라왔다.

 

벽화 작가인 셰퍼드 페얼리는 스탠튼의 벽화를 지우면 같은 학교에 그려진 자신의 벽화도 항의 차원에서 지우겠다며 반발했다.

 

반면, 한인 커뮤니티에서는 학교 건물의 욱일기 문양 벽화는 한인사회 입장에서는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v.195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