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LA 교사 노조 파업, 차터스쿨 승인 중단 요구

관리자 0 139 01.09 07:30

aba8e0f5f132f922a98ecc00dd81d6d2_1546986
 

지난 19일 임금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파업을 선언한 LA교사노조(UTLA)가 이번에는 교육위원회에 차터스쿨 승인을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UTLA는 지난 21일 "LAUSD는 당장 차터스쿨 승인을 중단하라"며 모라토리움을 선언했다.

 

LA통합교육구(LAUSD) 소속 교사들이 다수 가입해 있는 LA교사노조(UTLA)의 이 같은 요구는 파업 시행 일자가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발표한 것으로 교육위원회의 수용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알렉스 카푸터-펄 UTLA 회장은 성명을 통해 "지금은 운영 중인 학교에 투자해야 할 시기다. 하지만 244개의 차터스쿨이 LAUSD로부터 공적자금을 지원받고 있다"며 "지난 10년간 차터스쿨은 250% 이상 성장했지만 공립학교 학생수는 급격하게 줄고 있다. 학급 규모 축소와 전문인력 보강으로 '공교육의 민영화'를 막아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UTLA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차터스쿨에 지급된 교육구의 예산은 6억 달러 규모다. LA교육위원회의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보유하고 있는 기금은 20억 달러로, UTLA는 이를 임금 인상과 추가 지원금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