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뉴욕주, 3월 1일 '유관순의 날'로 제정한다

관리자 0 50 01.11 09:50

80395db9f44e73201264e7b3d8562f1b_1547167 

2019년 1월의 독립운동가 '유관순' 국가보훈처가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유관순 (1902. 12. 16.~1920. 9. 28..) 선생을 2019년 1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고 31일 전했다. 사진은 유관순 선생의 수형자 기록표 사진. 2018.12.31 (사진: 독립기념관 제공)

 

뉴욕주에서 유관순(1902~1920) 열사를 기리는 추모의 날이 제정될 것으로 보인다.

 

뉴욕한인회에 따르면, 뉴욕주 의회는 1월 14일 주 상·하원 합동회의(Joint Session)에서 

'유관순의 날' 제정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이다.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출범 100주년을 맞아 주 상원에서는 민주당의 토비 앤 스타비스키(16선거구)·존 리우(11선거구) 의원, 주 하원에서는 민주당의 론 김(40선거구), 에드워드 브라운스타인(26선거구) 의원이 각각 결의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결의안이 채택되면 앞으로 뉴욕주에서 매년 3월 1일은 '유관순의 날'로 지정된다.

 

지난해 4월  뉴욕타임즈는 역사적으로 소외되었던 여성들의 삶을 재조명하는“주목받지 못한(Overlooked) 사람들”시리즈의 일환으로 한국의 유관순 열사를 메인 페이지에 소개하기도 했다. 

 

뉴욕타임스는 유관순 열사의 출생과 집안 분위기, 기독교 신앙에서부터 이화학당 시위에 참가한 것과 고향 충남 천안의 아우내장터에서 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한 과정까지 상세히 소개하면서 "3·1 운동은 한국의 민족단결을 일깨웠고 일제 저항의 기폭제가 됐다"고 평가한 바 있다.

 

이번 결의안 논의에 대해서는 뉴욕한인회를 비롯해 한인 사회의 적극적인 요청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한인회 측은 "이는 뉴욕주 차원에서 3·1운동의 역사적 의미에 공감한다는 뜻으로도 볼 수 있다"면서 "한인 사회는 100주년을 맞은 3·1운동 취지를 되새기는 작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