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시카고 대학, 파리센터 2배 확장 “해외 진출 발판 삼겠다”

관리자 0 162 01.16 10:47

fed383429d02e4d3d2ac1f04f94d1b59_1547603
▹ 신축 확장 예정인 시카고대학 파리 센터 개념 설계도. (사진: 시카고 대학) 

 

시카고 대학이 파리 센터를 기존 시설보다 2배 더 크게 새로 지어 2022년 개관한다.

 

시카고 대학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에서 교육·연구조사·학술활동 기회를 높이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해외 진출 교두보 역할을 해온 파리 센터(UChicago Center in Paris) 신축 확장 계획을 알렸다.

 

현재 시카고 대학은 프랑스 파리 센 강변에 파리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대학 측은 파리 센터가 2003년 처음 문을 연 이래 큰 관심을 모았고, 프로그램 면에서도 엄청난 발전을 이뤘다고 강조했다. 파리 센터는 시카고 대학의 첫번째 글로벌 캠퍼스로 재학생 해외 연수 거점,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 연구 및 학술 협력 허브, 다양한 동문 활동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다.

 

2022년 프랑스 국립 도서관 인근에 자리잡게 될 신축 센터에는 기존 시설 외에 극장·실험실·카페 등이 추가되고 시카고 대학을 유럽의 문화·교육·혁신 중심지에 연결하는 기능을 강화하게 된다. 

 

로버트 지머 시카고 대학 총장은 "이번 확장 프로젝트는 파리 센터가 학문 및 연구 목적지로서 큰 성공을 이뤄가고 있는 증거"라며 "시카고 대학이 교육 및 연구 지원을 세계로 확대해 나가는 데 매우 중요한 행보"라고 말했다.

 

건물 설계는 시카고 출신의 세계적인 건축가 진 갱(54)이 이끄는 '스튜디오 갱'(Studio Gang)이 맡았다.

 

대학 측은 갱 스튜디오, 파리 건축설계사 'PARC', 센 강변 좌측 지구(Rive Gauche) 개발을 담당하는 정부기관 SEMAP 등과 협력해 신축을 추진하게 된다면서 "연구 및 고등 교육의 국제적 허브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전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