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UCI 한인 교수 '데이브 민' 주상원 출마

관리자 0 35 01.16 10:55

fed383429d02e4d3d2ac1f04f94d1b59_1547603
 

데이브 민(민주·사진) UC어바인 법대 교수가 2020년 가주 37지구 상원의원 출마를 선언했다.

 

민 교수는 9일 언론매체 등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출마를 공식 발표했다.

37지구엔 어바인, 라구나우즈, 레이크포리스트, 뉴포트비치, 코스타메사, 코로나델마, 오렌지, 터스틴, 빌라파크 등이 포함된다.

 

민 교수는 존 무어라크(공화)현 의원을 겨냥해 가주가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 환경 정책에 맞서고 있고 총기 관련 폭력 근절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상원 37지구에선 이런 리더십을 찾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이 당선되면 환경보호, 여성의 권리 신장, 유니버설 헬스케어 제공을 위한 투쟁에 앞장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민 교수는 지난해 연방하원 45지구에 출마, 풀뿌리 캠페인으로 전국적인 관심을 모으고 가주 민주당의 공식 지지를 받는 등 선전했지만 예선에서 같은 당 케이티 포터에 밀려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