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뉴저지 한인 수학영재, 11학년에 MIT 조기합격

관리자 0 85 01.16 10:58

fed383429d02e4d3d2ac1f04f94d1b59_1547603
 

올해 11학년인 한인 학생이 MIT에 조기 합격해 화제다. 

 

뉴저지 버겐아카데미 고교에 재학 중인 세바스찬 전(한국명 전지헌)군은 MIT 조기전형에 지원해 지난해 12월 합격통보를 받았다.

 

MIT가 11학년생의 입학을 허가하는 일은 매우 드문 경우일 뿐 아니라 특히 뉴저지 최우수 고교로 꼽히는 버겐아카데미 고교에서도 11학년 때 MIT에 지원해 합격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더욱이 MIT의 올해 조기전형 합격률은 약 7.4%로 사상 최저 수준이었음에도 불구하고 11학년생을 선발했다는 것은 MIT측이 전군의 재능을 그만큼 높게 평가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전 군은 올 가을학기에 MIT에 입학해 수학과 컴퓨터를 전공할 예정이다. 전 군은 "MIT에 조기지원하고 합격할 수 있었던 것은 고교내 수학팀에서의 활동을 충실히 했기 때문"이라며 "별다른 특별활동도 없었고 AP과목도 많이 듣지 않았음에도 좋아하는 수학·과학에 관심을 갖고 노력한 점에 대해 MIT 측이 높게 평가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전 군은 이어 "MIT 조기 입학을 생각하게 된 것은 남은 고교 생활동안 대학 진학 준비에 시간을 쏟기보다는 대학에 일찍 가고 싶었다"며 "지난해 MIT 입학 설명회에 참가한 뒤 9월에 학교 진학 카운슬러를 만나 조기지원 허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현재 뉴저지 해켄색에서 거주하는 전 군은 수학과 물리, 컴퓨터 분야에서 남다른 재능을 보이고 있다. 특히 8학년 때부터 미국 수학대표팀 선발의 관문으로 꼽히는 주니어 수학올림피아드(USAJMO)에 매년 참가했으며 10학년 때는 공동 1등을 차지하기도 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