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시카고 중학생, 시스템 오류로 고교 지원서 다시 제출해야

관리자 0 87 01.29 06:21

25c8f270ac7622f3dc4d605ba33ade89_1548710
 

시카고 교육청(CPS) 소속 학교 8학년 학생 800여 명이 고등학교 지원서를 다시 제출해야 하게 됐다. 

 

미국에서 세 번째로 큰 교육구인 시카고 교육청(CPS)이 전산 시스템 오류를 이유로 고등학교 지원자 800여 명의 지원 서류를 무효화했다.

 

21일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CPS는 올 가을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8학년생들의 지원 서류를 온라인으로 접수하면서 잘못된 옵션을 제시하는 바람에 학생들이 희망 학교 순위를 올바로 선택해 넣을 수 없게 됐다며 공식 사과했다. 

오류는 잘못 계산된 학점(GPA)이 실수로 시스템에 올려진 데서 비롯됐다.

 

CPS는 의문을 품게 된 일부 학부모들로부터 문의가 쇄도하자 뒤늦게 조사에 나서 GoCPS 시스템에 잘못된 학점이 떠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GPA가 잘못 계산된 학생들 가운데 798명의 학생은 지원 자격이 없는 학교 목록을 선택 옵션으로 제시받았고, 반대인 8명의 학생들은 지원할 수 있는 학교의 전체 목록을 보지 못했다.

 

해당 학생 806명 외에, 약 7천500명 학생들의 학점 역시 잘못 계산돼 있었지만 다행히 문제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당국자들은 원서 마감일 이후 나흘이 지나서야 문제를 확인하고 지난 19일 해당 학생들과 각 학교에 연락을 취했다. 

CPS는 시스템 오류 영향을 받은 학생들에게 지원서를 수정할 수 있는 시간을 2주 더 주기로 했다. 

 

교육청 당국자는 "GoCPS 시스템을 처음 선보인 작년에는 이 같은 문제가 없었다며 또다른 오류를 방지하기 위해 추가 보완 조치를 하겠다"며, "영재학교로 불리는 선발형 고등학교(selective-enrollment)의 지원 서류는 별도 시스템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이번 사고의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