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석사 학위자, 취업비자 추첨기회 더 준다

관리자 0 47 02.05 09:02

b87498c3ef93979a3d9f3c9661f4b66b_1549324
 

 

올해부터 H-1B 비자 사전접수 제도가 크게 달라지면서 미 대학 석사 학위자들에게 우선적으로 추첨기회가 부여된다. 하지만, 당초 시행이 예고됐던 'H-1B 고용주 온라인 사전등록제'는 1년간 시행이 유보돼 내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30일 연방 국토안보부는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승인을 받은 'H-1B 사전 접수 규칙 개정안’을 확정하고, 개정된 규칙을 오는 4월 1일부터 시작되는 2020회계연도 H-1B 쿼타분 비자신청서 사전접수에서부터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개정된 규칙의 적용으로 가장 크게 달라지는 것은 사전접수분 신청서에 대한 추첨순서와 방식이다.  

 

오는 4월부터 달라지는 추첨방식은 1차 추첨에서 학사 학위 신청자와 미 석사 학위 신청자를 합쳐 일반 쿼터분 6만5,000개에 해당되는 당첨자를 선택한다. 이어 2차에서는 1차에서 탈락한 미 석사 학위 신청자들만을 대상으로 무작위 추첨을 실시해 2만 명을 선정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학사 학위자들과는 달리 미 석사 학위자들은 2번의 추첨기회를 갖게 되는 셈이어서 사전접수 당첨 가능성이 크게 높아지게 된다. 

 

그러나 고용주 사전등록제 시행은 1년간 유보돼 H-1B 신청자와 고용주들이 오는 4월1일부터 완결된 H-1B 신청서(I-129)를 사전 접수하는 방식은 지난해와 동일하다. 

 

이민국(USCIS) 관계자는 "이번 H-1B 사전접수 규칙 개정으로 H-1B 프로그램은 기존에 비해 간단하고, 편리하게 바뀌게 되며, 고용주와 H-1B 신청자들에게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H-1B 프로그램이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미 석사 학위자에게 우선 추첨기회를 부여하는 추첨방식 변경으로, 학사 학위자나 해외 석사 학위자들은 H-1B 비자를 받기가 더 어려워지게 됐다. 

 

USCIS는 이번 추첨방식 변경으로 미 석사 학위를 가진 신청자들의 H-1B 취득이 16% 정도 증가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예년에 비해 약 5,340명의 미 석사 학위자들이 H-1B 비자를 더 많이 취득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