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부모와 함께 보낸 시간이 자녀 성적 좌우

관리자 0 157 02.16 09:04

오하이오주립대와 이스라엘 헤브루대 수리경제학자들은 부모들이 아이들과 보내는 시간에 따라 자녀들의 학업 성취도가 달라진다는 대규모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경제학 분야 국제학술지 '노동경제학' 1월 4일자에 발표되는 동시에 전미경제조사국(NBER) 홈페이지에도 공개됐다.

 

연구팀은 부모가 이혼하거나 한쪽 부모가 세상을 뜬 아이들의 성적이 급격히 떨어지는 점에 착안해 18세 이전에 부모를 잃은 2만 2000여 명의 아이들과 부모의 이혼을 겪은 7만 7000명, 부모가 모두 살아 있고 이혼하지 않은 60만 명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대학입학허가시험' 통과 여부를 조사했다.

 

이스라엘에서는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18세에 대학입학허가시험을 치르는데, 전체 고등학생 중 절반을 약간 웃도는 57%가 이 시험을 통과해 대학에 진학한다.

 

분석 결과 연구팀은 양쪽 부모가 모두 살아 있고 이혼하지 않은 아이들이 그렇지 않은 아이들보다 대학입학시험 점수도 높고 통과율이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부모의 죽음이나 이혼 시기가 아이들이 어릴 때일수록 대입 성적은 더 좋지 않았다. 또 아버지보다는 어머니의 부재가 아이들 학업 성취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가 모두 살아 있고 이혼하지 않은 아이들 중에서도 부모와 시간을 많이 보낸 아이들일수록 학업 성취도가 뛰어나고 자존감이 높게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를 주도한 오하이오주립대 브루스 와인버그 교수는 "많은 연구들에서 자녀의 학업 성취도가 유전적 요인이나 부모들의 학력 수준에 따라 달라진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번 연구를 보면 부모와 함께 있다는 안정감이 학업 성취도를 좌우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v.202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