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코카콜라 회사 기밀 중국으로 빼돌린 직원 기소

관리자 0 49 03.02 08:35

코카콜라에서 일했던 중국계 미국인인 고위 직원이 약 1억 2천만 달러(1천 300억원)의 회사 기밀을 중국으로 빼돌렸다. 

 

AFP통신은 14일, 테네시주 검찰이 인체에 해로운 '비스페놀A' 성분이 없는(BPA-free) 포장재 코팅기술과 관련된 기밀 사항을 중국 회사로 넘겨준 혐의로 중국계 미국인 여우샤오룽을 재판에 넘겼다고 보도했다.

 

공소장에 따르면 코카콜라 회사에서 일했던 여우샤오룽은 류상천 등 중국인 두 명과 공모해 비스페놀A 성분을 사용하지 않는 식품 포장재 코팅기술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중국인 류상천은 여우샤오룽에게 새로운 일자리를 제공하고, 중국이 해외 인재를 유치하려 높은 연봉과 주택 등을 주는 프로그램인 '천인계획'(千人計劃) 대상자로 선정되도록 돕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드러났다.

 

플라스틱의 주요 성분으로 식품 포장에 널리 사용되는 화학물질인 비스페놀A는 내분비 교란을 일으켜 건강에 악영향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성분이 희귀한 탓에 식품 포장 업계에서 비스페놀A 없는 포장재를 만드는 기술의 가치는 매우 높은 상황이다.

 

테네시주 검찰은 여우샤오룽이 유해물질인 BPA 없는 식품 포장재 제조기술을 빼돌린 뒤 중국회사를 세워 미국 회사들과 경쟁을 벌이려는 목적으로 벌인 절도 혐의였다며 "중국은 천인계획을 통해 미국의 산업기밀과 지식재산권을 훔쳐내도록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