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LAUSD '초등학교 도서관' 폐관 위기

관리자 0 162 05.16 06:56

LA통합교육구(LAUSD)의 재정난으로 초등학교 내 도서관 운영이 어려워질 수 있으며 이에 따라 도서관 사서들 역시 해고 위기에 처해있다고 지난 4일 LA타임스가 보도했다.

 

몇 달 전 강력한 대중적 지지를 바탕으로 학급 규모 축소와 교사와 간호사, 사서 추가 채용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 낸 LAUSD 교사 파업 합의안에 초등학교 도서관 지원 사항은 포함되지 않은 것이다.

 

LAUSD 이사회가 도서관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다. 기금 마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발의한 스캇 슈머럴슨 이사는 "만약 초등학교 3학년시기에 책을 읽지 못한다면 아이들의 나머지 삶은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학부모는 "초등학교의 도서관은 어린이의 삶에 있어서 마법과 같은 장소다. 아이들의 상상력은 책에서 태어난다. 원하는 책을 다 사줄 만큼 가정형편이 넉넉하지 않은 학생들도 많다"며 "도서관이 위기에 처해 있다는 것은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 LAUSD의 도서관 사서직은 교육구에서 직접 자금 지원을 받았지만 최근 들어 학교장 재량에 따른 선택적 비용으로 운영되면서 재정문제가 발행할 경우 도서관 지원을 우선적으로 줄여왔다.

 

예산 문제로 사서 채용이 어려워지자 한 명의 사서가 시간을 쪼개서 학교 두 곳을 다니기도 했고 일부 도서관은 문을 닫아버렸다. 최근 교육구가 수백만 달러를 들여 새 책을 구입했지만 정작 학생들이 새 책을 만져볼 수도 상황이 됐다.


v.213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