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워런 버핏과 점심', 올해는 얼마일까?

관리자 0 78 06.07 07:05

9afdb601989b2ae7247f135219ca45b5_1559858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면서 최고경영자인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과의 점심 경매가 올해도 시작됐다. 

 

폭스비즈니스는 26일, 세계에서 3번째로 부자인 버핏이 자신과의 점심 식사를 경매에 부쳤다고 보도했다. 

행사는 20년간 계속 진행돼 온 연례행사로 입찰은  26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되며 2만5000달러(약 3000만원)부터 시작된다.   

 

지난해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330만 달러(약 39억원)에 낙찰된 바 있다.

 

버핏은 자선활동을 활발히 펼치다가 2004년 숨진 아내 수전을 통해 샌프란시스코 소재의 자선단체 글라이드 재단과 인연을 맺었고 이후 재단의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이 행사를 20년째 이어왔다.

 

입찰이 샌프란시스코 지역 경매를 통해서만 진행되던 시절에는 낙찰가가 그리 높지 않아  2001년 2명의 낙찰자는 '단돈' 1만8600달러(약 2207만원)에 버핏과의 식사 기회를 얻었다. 

 

그러나 이후 경매 사이트인 이베이에서 입찰이 진행되면서 규모가 커져 낙찰가가 300만 달러를 넘기도 했다.  

 

낙찰자는 뉴욕에 위치한 '스미스 앤 월런스키'라는 스테이크 식당에서 버핏과 식사하게 된다. 이 식당의 고급 갈비 요리는 59달러이며 칵테일은 18달러다.



v.216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