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가짜 아이폰 1,500개 진짜로 바꾼 중국 학생 덜미잡혀

관리자 0 114 06.07 07:08

위조 아이폰 1,500여 개를 진짜 아이폰으로 보상받아 중국에 팔아온 중국 학생이 처벌을 받게 됐다.

 

23일 AP 통신에 따르면 오리건주 올바니에 있는 커뮤니티 칼리지 학생인 중국인 장모(30)씨는 위조품밀매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으며 전날 오리건주 연방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검찰의 공소장에 따르면 장씨는 홍콩에 있는 동료로부터 아이폰 위조품 20∼30개가 담긴 상자들을 2016년 1월 1일부터 2018년 2월 1일까지 여러 차례 받았다. 이후 장씨는 여러 가명을 사용해 모두 3천 개의 위조 아이폰을 애플에 보낸 뒤 '아이폰 전원이 켜지지 않는다'며 교체를 요구했다.

 

애플은 이 중 1천576건의 기기 교체 요구는 거절했지만 나머지 1천493건의 교체 요구를 받아들였고, 아이폰을 새것으로 바꾸어주었다. 이로 인해 애플 본사는 89만 5천 달러(10억6천여만 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의 교환 요구가 이상하다는 점을 깨달은 애플은 2017년 6월 30일 법률자문 팀을 통해 무려 150개의 보증교환 신청이 들어온 주소로 경고장을 보냈으며 장씨가 이에 응하지 않자 애플은 두 번째 경고장을 보냈다.

 

AP는 이 사건이 기기의 전원이 켜지지 않는 경우 곧바로 전화기를 확인하거나 수리하지 않고 교체해주는 애플의 품질보증 제도를 악용한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사건으로 장씨는 최대 징역 10년형에 200만 달러 혹은 그 두배의 벌금을 부과받을 예정이었으나 유죄 인정 조건부 감형 협상에 응했기 때문에 검찰이 징역 3년에 애플에 대한 배상금 20만 달러를 구형할 것으로 보인다고 AP는 보도했다. 


v.216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