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한국, '어린이들이 잘 보호받는 나라' 세계 8위

관리자 0 66 06.07 07:11

- 세이브더칠드런 보고서   

- 싱가포르·스웨덴·핀란드 1∼3위   

- 미국과 중국 나란히 36위

 

대한민국이 전 세계에서 '어린이들이 잘 보호받는 나라' 톱 10으로 꼽혔다.

 

국제 아동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이 28일 펴낸 '2019 글로벌 아동기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아동기 종료 지수' 순위에서 전체 176개 국가 중 이탈리아와 나란히 공동 8위를 차지했다.

 

'아동기 종료 지수'(End of Child hood Index)는 조기 사망과 영양실조, 교육기회 박탈, 이른 결혼이나 출산 등 아동기를 박탈하는 요인들이 얼마나 적은 지를 수치화한 것이다. 지수가 높을수록 아동기 박탈 요인이 적어 아이들이 살기 좋은 곳이라는 의미다. 

  

한국은 1천 점 만점에 980점을 받았다. 2000년과 비교해서는 11점이 높아졌다. 1위는 무려 989점을 받은 싱가포르가 차지했다. 뒤를 이어 스웨덴(986점), 핀란드, 노르웨이, 슬로베니아(이상 985점), 독일, 아일랜드(이상 982점)가 어린이들이 잘 보호받는 나라로 꼽혔다.

 

반대로 중앙아프리카공화국(394점), 니제르(402점), 차드(409점), 말리(430점) 등의 아프리카 국가들은 아이들이 살기 힘든 곳이었다. 일본은 19위, 미국·중국은 941점으로 나란히 36위, 북한은 65위를 차지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이 보고서에서 전반적으로 아이들의 삶이 20년 전보다 향상됐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기준으로 질병과 사망, 조혼 등으로 아동기를 박탈당하는 전 세계 아동은 6억9천만 명으로, 2000년의 9억7천만 명보다 2억8천명가량 줄었다.

 

5세 이하 아동 사망은 2000년보다 49% 줄었고, 아동 노동과 조혼도 각각 40%, 25% 감소했다. 다만 분쟁지역에 사는 어린이의 비율은 20년 전보다 80%나 급증했다.

 

2018년 기준으로 전 세계 4억2천만 명의 어린이들이 분쟁지역에 거주하고 있으며, 3천 100만 명 가량의 어린이가 분쟁 탓에 집을 떠나야 했다고 세이브더칠드런은 전했다.

 

9afdb601989b2ae7247f135219ca45b5_1559859
 


v.216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