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조 바이든 "80만 드리머에게 즉각 시민권"

관리자 0 143 07.12 03:45

민주당의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이민 정책에 대한 구상을 일부 밝혔다.

 

바이든은 24일 마이애미 헤럴드(Miami Herald)지에 기고한 신문 논평을 통해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정책을 비판하며 DACA 청소년들에게 즉각 시민권을 부여해 줄 것을 요구했다.

 

바이든은 세부적인 이민 정책을 모두 밝히지는 않았지만 "트럼프는 인종차별적 독설을 반복하고, 미국인들의 세계무대에서의 능력과 가치를 뒤엎으려 한다"고 주장하며, 어린 시절 불법 체류한 80만 명이 넘는 미국 주민(추방유예 불체청년 DACA)들에게 즉각 시민권을 부여해 줄 것을 의회에 요구했다.

 

또한 미-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 대신 미국 국경의 전자 보안에 더 많은 예산을 지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미국으로의 이민이 많은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에 대한 원조를 중단하기로 한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도 비판했다.

 

부통령 시절 포용적인 이민정책을 지지했던 바이든은 트럼프 행정부의 멕시코 관세 부과 위협, 베네수엘라 출신 정치 난민에게 일시적인 법적 지위 부여 거부, 불안정한 중앙아메리카에 대한 미국의 양면성을 거론하며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은 기껏해야 냉전시대 잔재이며, 최악의 경우 비효율적인 혼란을 불러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