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LA 한인회 "캘리포니아 한글날 제정" 캠페인 착수

관리자 0 29 08.09 05:40

- LA 총영사관, LA한국문화원, LA한국교육원 동참   

- 제정 시 소수 언어 최초의 기념일


23일 LA한인회(회장 로라 전)는 기자회견을 열고 10월 9일을 캘리포니아주 한글날로 제정하는 서명 운동에 한인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이 자리에는 로라 전 회장을 비롯해 김완중 LA총영사, 박위진 LA한국문화원장, 오승걸 한국교육원장 등 3개 한국 기관장과 비영리단체 파바월드 명원식 회장, 그레이스 유 3·1여성동지회장, 조길원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KOWIN) LA지부장 등이 참가했다.

 

샤론 쿼크-실바 가주 하원의원과 최석호, 미겔 산티아고 가주 하원의원은 지난달 27일 공동으로 한글날 제정 결의안(Hangul Day·ACR 109)을 하원 의회에 발의했다. 결의안은 주지사 서명이 필요 없으며 하원과 상원을 통과하면 바로 시행된다.

 

법안을 추진한 박동우 쿼크-실바 가주 하원의원 보좌관은 "한글날 10월 9일을 기념하기 위해 결의안 번호가 109번이 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상정했다"며 "쿼크-실바 의원이 해당 결의안을 자신감 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지역 세종 학당 등 한인단체 10곳에서 의원에게 지지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글날이 제정되면 소수민족 언어가 가주 최초로 기념일로 지정되는 것"이라며 "올해 회계연도가 끝나는 9월 13일 전인 8월말까지 한글날 채택 성명서 2000여 장을 받아 가주 각 지역구 상하원의원에게 전달할 계획"이라며 "결의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미주 한인들이 적극 동참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글날 청원 캠페인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올림픽 갤러리아마켓, 가주마켓 등지에서 진행되며, 

온라인(www.ipetitions.com/petition/hangul-day-petition-acr-109)에서도 참여할 수 있다.

LA한인회에서도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지지 서명을 받고 있다.


v.224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