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앨라배마서 14세 소년이 가족 5명에 총격

관리자 0 41 09.11 05:21

북앨라배마주에서 14살 소년이 가족 5명을 전원 총격 살해하는 끔찍한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3일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이 소년은 전날 밤 10시 30분께 앨라배마주 라임스톤 카운티 엘크몬트 지역의 집에서 9㎜ 권총으로 가족 5명에게 총격을 가했다. 총에 맞은 가족들은 소년의 아버지(38)와 새어머니(35), 6살과 5살, 생후 6개월인 이복동생들이었다. 피해자 중 3명은 현장에서 즉사했고 중상은 입은 2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소년은 가족을 살해한 뒤 911에 전화를 걸어 '지하실에 있는데 위층에서 총소리가 났다'고 직접 신고를 했다.

라임스톤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의 스티븐 영 대변인은 소년이 30분 뒤 도착한 경찰관에게도 똑같은 주장을 되풀이했으나 "(진술 내용에) 앞뒤가 맞지 않는 부분을 지적하자 자신이 가족 구성원 5명을 쏜 사실을 시인했다"고 말했다. 이후 경찰은 소년의 협조를 받아 집 인근 도로변에 버려진 총기를 발견해 회수했다. 

 

영 대변인은 해당 총기는 "불법적으로" 집에 보관돼 있던 것이라면서,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엘크몬트 고등학교 재학생인 가해자는 소년 구금시설에 수용됐다.

 

영 대변인은 이 소년이 "여러 건의 살인 혐의나 사형 선고가 가능한 '가중 일급살인'(capital murder) 혐의를 적용받아 성인으로서 기소될 수 있다"고 말했다.

 

v.229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