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기숙사에 인종차별 상징물 '올가미' 걸어둔 대학생 체포돼

관리자 0 42 09.11 05:25

b3d13fedea4a24257790a2f8f7df0762_1568147

Photo: Champaign County Sheriff’s Office (via AP) 

 

일리노이주의 유명한 주립대 일리노이 대학(어바나-샴페인) 캠퍼스에서  한 학생이 올가미를 대학교 기숙사 승강기에 걸어뒀다가 증오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미국에서 올가미는 인종차별의 상징물로 여겨진다. 과거 백인 농장주들이 흑인 노예들을 사형(私刑)에 처할 때 사용한 형벌기구를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3일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일리노이주 샴페인 카운티 검찰은 일리노이대 어바나-샴페인 캠퍼스 기숙사인 알렌홀 승강기에 올가미를 만들어 걸어둔 이 학교 수학과 2학년 앤드루 스미스(19)를 증오범죄 등 혐의로 기소했다고 3일 발표했다. 증오범죄가 인정될 경우 스미스는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지난 1일 오전 1시께 학생들은 스미스가 알렌홀 승강기에 걸어둔 올가미를 발견해 일리노이 대학  경찰에 신고했다. 검찰은 스미스가 앨런 홀 엘리베이터 안에서 주운 밧줄로 올가미를 만들어 걸어두었으며, 범행 당시 함께 있었던 친구의 제보로 스미스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 사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뜨겁게 달궜고, 스미스는 다음날인 2일 일리노이주 노멀에 위치한 자택에서 체포된 후, 증오범죄 등 혐의로 기소됐다.

 

스미스는 이후 보석금 5000달러를 내는 조건으로 석방됐으며 재판은 내달 22일 열릴 예정이다. 스미스의 변호인은 의뢰인이 평균 학점 3.79의 평범한 학생이라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검찰 대변인은 스미스가 승강기에서 밧줄을 발견해 올가미를 만들었다면서, 스미스가 "올가미를 만들기 전 30초 정도 생각을 했고 SNS를 본 뒤에도 자수할 만큼 상황이 심각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J.B.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도 이번 사건과 관련 "일리노이대학 캠퍼스는 모든 배경의 학생들을 환영한다. 혐오는 어느 곳에도 발붙일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일리노이대 유색인종 학생들은 인종혐오자를 즉각 학교에서 추방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지난 2016년과 연초 학내에서 발생한 인종차별 행위에 대해 학교당국이 미온적으로 대처했다면서 공개조사와 제도 개선도 촉구했다.

 

2016년에는 일리노이대학 캠퍼스 내 건물 세 동에서 나치를 상징하는 대형 스와스티카 문양이 발견돼 소란을 겪었고, 직원 한 명이 흑인 동료 앞 테이블에 올가미를 던졌다가 해고되는 일이 있었다

 

또, 금년초에는 일리노이대학 내 흑인 직원들이 "올가미·스와스티카·KKK(큐 클럭스 클랜) 복장·인종주의 그라피티·남부연합기 등 우리는 인종차별적 폭력 위협에 노출돼있다”며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v.229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