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플로리다 교사들, 교실 안에서 총기 소지한다.

관리자 0 64 10.09 04:27

지난 1일부터 플로리다주의 일부 교사들은 교실에 총을 들고 들어갈 수 있게 됐다.

 

아직도 논란이 많은 이 법안은 지난해 17명의 학생과 교직원이 희생된 파크랜드 학교 총기 난사 사건에 대한 대응책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플로리다주 교육위원회에 따르면, 플로리다주는 일부 교사들이 캠퍼스에서 총을 소지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법을 가진 다른 8개 주에 합류하게 됐다.

 

각 학교에는 이미 무장 경관이 배치되어 있지만, 소위 "가디언 프로그램"을 통해 일부 교직원들과 코치들 및 교사들까지 배경 조사와 심리 시험, 140시간 이상의 훈련을 마치면 교내에서 총을 소지할 수 있다.

 

안전을 위해 익명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학부모들은 무기를 소지한 교사의 수가 얼마나 되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한다.

 

하지만, 각 교육구는 교사들의 무장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 있으며, 마이애미-데이드와 올랜도 등 플로리다주의 최대 학군 중 두 곳은 무장경찰에 의존하는 기존의 방식을 유지하기로 하고 이 프로그램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비평가들은 그들의 훈련이 충분한지 확인하는 주정부의 관리 감독 프로그램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하고 있다.


v.233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