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디즈니랜드에 홍역환자 방문, 수백명 홍역 노출 위험

관리자 0 28 11.05 08:35

2015년 대규모 홍역 사태의 첫 발생지였던 디즈니랜드에 홍역 감염자 한 명이 지난주에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캘리포니아주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 23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 홍역 환자는 지난 16일 오전 로스엔젤레스(LA)의 한 스타벅스 매장을 방문한 뒤 17일 디즈니랜드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LA 카운티 관계자는 "16일 오전 7시 50분~10시 해당 매장을 방문했거나 17일 오전 9시 15분~오후 8시 35분경에 디즈니랜드를 방문한 사람들은 최대 21일간 홍역에 걸릴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고, 당국은 디즈니랜드 방문객 수백 명이 홍역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경계령을 내렸다.

 

LA 카운디 보건국의 문투 데이비스 박사도 이날 성명을 내고 "감염 위험이 있거나 임산부일 경우 또는 영유아의 부모들은 백신 접종과 의료 기록을 확인해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직까지 감염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LA 보건 당국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홍역은 잠복기간이 10~12일로 긴데다 지난 2014~2015년 대규모 홍역 첫 발생지가 디즈니랜드였기 때문이다. 당시 디즈니랜드에서 시작된 홍역은 약 4개월간 미 7개주와 멕시코, 캐나다까지 확산됐고, 총 150여 명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홍역은 전염성이 강한 질병으로 발열과 기침, 결막염, 피부 발진 등이 나타나며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미국은 지난 2000년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홍역 청정국'으로 인정받았다. 하지만 올 들어 홍역 바이러스가 창궐, 미 전역 31개주에서 1250건의 감염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v.237

,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