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MBA 여성 비율 증가, 올해 40% 넘어

관리자 0 73 11.19 09:32

경영학 석사(MBA) 학위 과정에서 여성의 비율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 6일 보도했다. 

 

WSJ는 비영리기구 포르테 재단의 자료를 인용해 19개 미국 주요 경영대학원의 올해 가을 MBA 과정 신입생의 여성 비율이 40%를 넘었다고 보도했다. 이는 작년의 38%에 비해 2%포인트 높아진 수준이다. 2011년에는 여성의 비율이 32%였다.

 

여성 비율이 더 높은 대학도 있다. 세인트루이스에 있는 워싱턴대 올린 경영대학원은 올해 신입생의 49%가 여성이었다. 펜실베이니아대 와튼 경영대학원과 미시간대 로스 경영대학원 MBA 과정도 여성 신입생 비율이 각각 45%에 달했다.

 

여성 비율 증가의 요인에는 여러 이유가 있지만 그 중 하나로 경영대학원들의 신입생 유치 전략이 꼽힌다.

실제로 대학들은 창업과 첨단산업 등 학위 과정을 다양화하고 육아 휴학 등의 지원 제도를 강화해 왔다. 포르테 재단은 MBA 과정을 이수하는 여성이 늘어나는 현 상황은 이런 노력이 뒷받침된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는 장기적으로 미국 경제계에서 여성 리더십의 강화로 이어질 전망이다.

일자리가 풍부해지면서 굳이 MBA 과정을 밟으면서까지 '스펙'을 끌어올릴 필요를 느끼지 못하는 이들이 많기 때문에 최근 수년간 전통적인 MBA 과정의 지원자는 줄어드는 추세다. 

게다가 대학 졸업만으로도 등록금 때문에 이미 거액의 빚을 진 요즘 세대는 과거 세대보다 대학원 진학을 꺼리는 경향이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