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잇따르는 총격사건, 주민들 불안 고조

관리자 0 74 11.28 06:21

d5ab6649d02d938aa3334925ac1c1fc8_1574889
 

최근 학교와 주택가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잇따른 총격 사건이 발생하면서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18일 아침, 오클라호마주 던컨에 있는 월마트 매장 근처에서 총격 사건으로 남성 2명, 여성 1명 등 3명이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2명의 희생자는 월마트 매장 바깥에 세워둔 차량에서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고, 다른 1명은 매장 주차장에서 총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일요일인 전날 저녁에는 캘리포니아 중남부 도시 프레즈노의 한 주택 뒷마당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했다. 가족과 친구들이 모여 집 뒷마당에서 파티를 열어 풋볼 경기를 시청하는 도중 신원 불명의 용의자가 뒷마당에 침입해 총을 난사했다. 희생자들은 모두 25∼30세 사이의 아시아계 남성들이었다.

 

같은 날 프레즈노 남동부의 다른 지역에서는 또 다른 총격 사건이 일어나 2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서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한편, 14일에는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북서쪽 도시인 샌타클러리타의 소거스 고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나 학생 2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했다.16세 남학생인 용의자는 같은 반 친구 2명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하고 다른 3명을 다치게 한 후 범행에 이용한 권총을 사용해 극단적 선택을 했다.

 

15일 오후 8시 30분경에는 뉴저지주 애틀랜틱 카운티의 한 고등학교에서 고교 미식축구 결승전 3쿼터 끝 무렵에 총격 사건이 발생해 관중과 선수들이 급히 대피하면서 큰 소동이 벌어졌다. 이 총격으로 3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16일에는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파라다이스힐스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5명이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경찰은 남편이 아내와 다툰 끝에 아내와 네 아들에게 총을 쏜 뒤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총에 맞은 네 아들 중 한 명은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으나 생명유지장치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달 31일에는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인근의 소도시 오린다의 한 주택에서 열린 핼러윈 파티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5명이 숨지고 최소 4명이 다쳤다.

 

'캘리포니아 산불을 피해 천식이 있는 가족이 안정을 취할 곳이 필요하다'고 속여 에어비앤비를 통해 주택을 빌린 뒤 100여 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파티를 열었다가 총기 사건이 발생했다. 

 

같은 날 LA 남쪽 롱비치의 한 주택에서 열린 핼러윈 파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용의자가 침입해 총을 무차별 난사한 사건이 벌어져 3명이 숨지고 9명이 부상했다. 

 

미국 내에서도 총기 규제가 엄격한 곳이어서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여겨져온 캘리포니아 주가 최근 총격 사건의 주무대가 되면서 교민 사회를 포함한 지역주민들이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 

 

프레즈노의 주민 추아 뱅은 지난주에도 자신의 이웃집이 총격을 당했다며 저녁에 어두워진 뒤에는 외출하기가 불안하다면서 "이 동네에서 이사 나가는 걸 고민 중이다. 얼마나 더 많은 총격 사건이 벌어질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소거스 고교의 학부모 한나 드 코신 역시 "이 지역을 안전 구역으로 알고 있었는데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v.24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