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UC 입학전형에 SAT 점수 반영해야

관리자 0 55 02.11 05:40

1ae95a7ab2eb3f40d57bf1b335f55874_1581367

- UC 이사회 산하 교수위원회 보고서 '폐지반대' 

 

UC의 입학전형에 표준 대입시험(SAT/ACT) 점수를 필수적으로 반영해야 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LA 타임스에 따르면 UC 이사회 산하 아카데미 위원회(이하, 위원회)의 '표준화시험 태스크포스'(STTF)는 UC 지원자들의 SAT·ACT 점수 제출 의무를 기존대로 유지할 것을 권고하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위원회는 UC 당국의 생각과는 달리 SAT·ACT를 존속시키는 것이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더 공평한 기회를 줄 수 있다며 이 제도가 존속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UC 지원자의 출신학교와 거주지 인구 통계 및 생활 환경을 고려한 합격률 등의 조사결과 소외층 지원자들은 표준 대입시험 점수가 높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점수와 상관없이 합격률이 높았다. 

 

한 예로 2019년 가을학기 학부 합격자의 40%가 가족 중에서 처음 대학에 입학하는 학생들이며, 36%가 저소득층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비슷한 수준의 엘리트 대학들과 비교해 볼 때 높은 비율이라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보고서는 "표준 대입시험 점수를 필수에서 선택 항목으로 변경할 경우 시험을 치러서 점수를 제출하는 학생들이 점수를 제출하지 않는 학생들보다 유리하게 된다"며 "또한 학점만으로 지원서를 심사할 경우 학점 인플레이션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또한 SAT나 ACT 점수가 지원자들 사이에 이미 존재하는 불균형을 악화시키는 역할을 했다는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 보고서는 지난해 자넷 나폴리타노 UC 총장의 지시에 의해 STTF가 작성한 것이다. 당시 나폴리타노 총장은 입시부정 스캔들로 SAT·ACT 성적에 대한 신뢰도가 크게 떨어졌다고 판단, 이를 대체하는 새로운 평가 시스템을 도입해 입학 정책을 대폭 개선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첫 단계로 보고서 작성을 지시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SAT와 ACT 등 표준화시험 점수 제출 의무화 시스템이 신입생들의 입학 평가기준으로 가장 적합하다는 결과가 나옴에 따라 향후 UC 측이 어떤 결정을 내리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교육계에서는 이번 보고서 결과에 따라 UC가 기존의 입학심사 항목을 그대로 유지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UC 이사회는 오는 5월 표준 대입시험 제외 여부에 대한 표결을 진행할 계획이다. 나폴리타노 총장 측은 성명을 통해 "UC 대학은 신중하고, 사실에 기반한 접근 방식을 통해 입학 과정에서 표준화된 대입시험 제외 여부에 대한 심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