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중소기업 지원이라더니…친트럼프 기업 '코로나 돈잔치'

관리자 0 63 07.13 03:33

 

트럼프에 헌금한 업체 100여개에 지원금 3258억원

- 대형 로펌, 명품 업체, 사위 회사도 수혜

연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재정적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을 돕기 위해 도입한급여보호프로그램(PPP)’ 지원금이 대형 로펌과 명품업체 등 엉뚱한 곳으로 흘러 들어간 사실이 밝혀졌다. 심지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정치 지도자들의 가족회사까지 혜택을 받은 것으로 확인돼이해충돌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AP통신은 7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정치자금을 낸 100여개의 기업이 중소기업 고용유지 명목으로 모두 27300만달러(한화 약 3258억원)의 지원금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재무부가 공개한 수혜자 명단에 따르면 보수 성향의 온라인 뉴스 사이트인 뉴스맥스의 경우 4월에 500만달러( 598천만원)의 지원을 받았다.

뉴스맥스 최고경영자인 크리스토퍼 루디는 트럼프 대통령을 위한 정치단체에 525천달러( 63천만원)를 쾌척한 인물이다.

피자헛과 타코벨 등 외식업체를 소유한 텍사스 기업 '무이 브랜즈'도 최대 1천만달러( 120억원)의 지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무이 브랜즈의 공동 창업자인 레이 워시번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운영하는 슈퍼팩(super PAC·특별정치활동위원회) 10만달러( 12천만원)를 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맏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의 조부의 이름을 딴 '조지프 쿠슈너 유대인 학교'는 최대 200만달러( 240억원)를 지원받았고,  부동산 회사 프린스턴 포레스탈에도 100만달러 이상이 투입됐다.

AP통신은 "정부 지원을 받은 업체들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 때문에 특별 대우를 받았다는 증거는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기업들이 받은 지원도 6590억달러( 787조원) 규모의 중소기업 고용 유지를 위한 급여보호프로그램(PPP)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고 보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에게 정치자금을 제공한 기업들은 미국 중소기업청이 경기부양 패키지 법(Cares Act)에 따른 PPP제도를 시행한 뒤 신속하게 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트럼프 캠프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법률회사를 포함해 야당인 민주당과 특수관계인 기업들도 이 제도의 혜택을 받았다고 반박하며, 500인 이하의 직원을 둔 업체라면 PPP제도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만큼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가 문제가 될 수 없다는 주장이다.

한편, 연방 중소기업청(SBA)의 대출 수혜기업 명단 분석결과 트럼프 대통령과 특수관계인 기업 외에도 평범한 중소기업으로 보기 힘든 업체들이 PPP제도의 혜택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유명 로펌 보이스 실러 플렉스너는 500~1,000만달러의 지원금을 타냈다. 오랫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로 일한 마크 카소위츠의 로펌 카소위츠 벤슨 토러스도 지원 명단에 포함됐으며, 명품 패션업체 캐롤라이나 에레라와 베라 왕 역시 각각 200~500만달러의 정부 보조금을 받았다.

뉴욕타임스(NYT)빌 클린턴ㆍ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딸들이 다녔던 명문 사립학교들에도 PPP 자금이 투입됐다고 전했다.

정부 각료들도 예외는 아니었다. CNBC방송은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의 부인 일레인 차오 연방 교통장관이 소유한 사업체가 최소 35만 달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또 소니 퍼듀 농무장관이 창립한 트럭 회사에는 최소 15만 달러가 지급됐다.

트럼프와 앙숙 사이인 펠로시 연방 하원의장도 남편이 지분 8.1%를 소유한 호텔 투자 업체 EDI어소시에이트가 35~100만 달러의 지원금을 타낸 것으로 나타났다. 펠로시 측 대변인은펠로시 의장 남편은 PPP 대출에 관여하지 않았으며 대출 사실을 알지도 못했다며 특혜 의혹을 부인했다.

팝아트의 거장으로 불리는 제프 쿤스의 작업실은 최대 200만달러를, 미국의 유명 래퍼 카녜이 웨스트가 운영하는 패션브랜드 '이지'(Yeezy)는 최대 500만달러의 지원을 받았다.

절차의 적법성 여부를 떠나 부자 업체들의 지원금 수령은 PPP 도입 취지에 위배된다는 지적이다. PPP 시행 초기인 올해 4월 대형 식당체인 셰이크섁(Shake Shack)과 미 프로농구(NBA) 구단 LA 레이커스가 지원금을 신청했으나 여론의 거센 반발에 대출을 반납한 바 있다. 앞서 하버드대는 경기부양 패키지법에 의한 고등교육기관 지원금을 포기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까지 나서서 지원금 반환을 압박한 데에 따른 것이다.

정부감시 시민단체 퍼블릭 시티즌의 크레이그 홀먼은 일간 워싱턴포스트(WP)대출 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정책 입안자들이 PPP 납세자 지원에서 이익을 얻어서는 안된다며 이해충돌 가능성을 우려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