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트럼프, 코로나19 급증세에 돌변 "마스크 착용이 애국"

관리자 0 39 07.28 08:24

db40826c84f76e35155e7a525f3b4ec6_1595892

최근까지도 '노(No) 마스크' 행보를 보여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0일 "마스크 착용이 애국"이라며 예찬론을 폈다. 

지난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만5천명 이상 나오는 등 확산세가 좀처럼 가라앉을 조짐이 나타나지 않으면서 대선 국면에서 악재로 작용하는 가운데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보이지 않는 중국 바이러스를 무찌르는 노력에 있어 단결돼 있다"며 "많은 사람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할 수 없을 때 얼굴 마스크를 쓰는 것이 애국적이라고 말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이 좋아하는 대통령인 나보다 더 애국적인 사람은 없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마스크를 쓴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국면에서 마스크 착용을 계속 거부하다 지난 11일 메릴랜드주(州)의 월터 리드 국립 군 의료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공식석상으로는 처음으로 마스크를 착용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 4월 3일 마스크 착용에 관한 자발적 권고를 내린 지 꼭 100일만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지난 17일 백악관에서 진행된 '폭스뉴스 선데이' 방송 인터뷰에서 자신을 '마스크 신봉자'로 칭하며 "나는 마스크가 좋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전 국민에게 착용을 강제하진 않을 것이라고 의무화에는 부정적 입장을 취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세를 외면한 채 경제 정상화에 이어 학교 정상화 드라이브에 가속페달을 밟아왔다.

그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대응 부실 및 심각성 축소 논란이 계속 도마위에 오르는 등 코너에 몰리자 이번에는 난데없이 '마스크 애국론'을 꺼내든 모양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 방송 인터뷰에 미국의 코로나19 치명률이 세계 최저라는 잘못된 주장을 펴고 코로나19 검사 규모 면에서 "미국이 세계적 선망의 대상"이라고 언급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을 계속 자화자찬하며 심각성을 깎아내리며 다시 한번 논란에 휩싸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은 '코로나19 대응에서 대통령이 보이지 않는다'는 비판론에서 탈피, 다시 국가적 위기를 진두지휘하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하는 차원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재개를 선언하기도 했다.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 마지막으로 참석했던 4월 말 이후 약석달만이다.

, , , ,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