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위안부’역사 포함 교과과정 개정안 IQC 통과

관리자 0 501 2016.11.07 21:50

지난 19일 열린 가주교육부 산하 교육품질위원회(International Quality Commission ;IQC)의 공청회에서 위안부’역사가 포함된 역사-사회과목 교과과정 개정안을 제안한 그대로 주 교육위원회 (Board of Education)에 제출하기로 승인했다. IQC는 교육위원회의 자문 기능을 하는 소위원회이다. 

 

오는 7월에 열릴 가주교육위원회 회의에서 제출된 개정안을 최종 승인하면 내년 9월부터 10학년 세계사에 일본군위안부’ 역사가 포함된다.

 

개정 지침에는일본군은 제 2차 세계대전 이전과 전쟁 중에 이른바 성노예인 위안부들을 점령지에 강제로 끌고 갔다. 위안부들은 제도화된 성노예로서 20세기 최대 인신매매의 사례로 가르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 역사·사회 교육과정 지침은 캘리포니아 주 공립학교 수업과 교과서 집필 기준이 된다.

 

이와는 별도로 샌프란시스코 통합교육구에서는 작년에 이미 위안부역사를 가르치기로 결정한 바 있으며, 올해 9월부터 샌프란시스코 중고등 공립학교 교과과정에 이 내용이 포함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위안부정의연대(CWJC, Comfort Women Justice Coalition)는 교육소위원회 (공동의장 손성숙)를 구성하여 교사들을 위한 교육 계획과 참고자료 등을 준비하고 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