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캘리포니아 주민들, “공립 대학들에 주정부 지원 더 필요하다”

관리자 0 377 2016.12.23 03:52


-최근 설문조사에서 밝혀져

-캘리포니아 공립대학 수준 높게 평가

 


LA 타임즈는 최근 실시된 캘리포니아 주민들의 공립 대학에 대한 의식 설문조사 결과를 안내했다. 대부분의 캘리포니아 주민들은 캘리포니아 주립 및 공립 대학들에게 높은 점수를 주지만 학비가 너무 비싸다는 의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캘리포니아 공공 정책 연구소(Public Policy Institute of California) 11 13일부터 11 22일까지 영어와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1,711명의 캘리포니아 성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대다수의 캘리포니아 주민들은 고등교육을 위한 세금 지출에 지지를 보내고 있지만 자금 마련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주민의 ¾는 내년 UC CSU 학교들의 학비 인상에 대해 반대하고 있지만 대다수는 건설 프로젝트에 대한 주 정부 채권을 돌려주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한 고등 교육을 위한 세감 인상은 민주당의 68%, 공화당의 20%, 무소속의 42%가 찬성하는 추세이다.  

 

캘리포니아 주 공립대학들은 2008년 경기 침체 이후에도 학비 수준은 두 배 이상 인상되었지만 예산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지난 6년간 학비가 동결되었으며, 전국의 비슷한 수준의 교육기관보다는 학비가 낮은 편이다. 대학 관계자들은 설문조사가 주민들이 대학으로 하여금 학생들을 가르치고 학생들의 능력을 지원하기 위해 주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밝히며 소수계가 많은 캘리포니아에서는 고등 교육이 삶의 질과 경제적 활력에 중요한 요인이 된다고 주장했다.

 

상원의원인 프로 템 케빈 드 레옹은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캘리포니아의 공립 대학들을 지원하기 위한 시스템을 막을 것이다. 오바마케어를 폐지하고 불법 이민자들을 추방하는 정책으로 주정부의 비용이 크게 늘어나게 되고 각 주들이 고등 교육을 위한 돈을 놓고 치열하게 싸우게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한편, 커뮤니티 칼리지 및 초등, 중등학교를 위한 지원금 증가는 수년 동안 논의조차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 ,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