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캘리포니아 주 민주당, UC 및 CSU 학비 전액 지원 법안 상정

관리자 0 734 2017.03.24 11:02

715d8eaf62709b217ca90c09d598423f_1490320 

(칼 스테이트 플러튼 수학과 과학 전공 학생들이 지난 3월 9일 본교에서 열린 자연 과학 및 수학 클럽 간 심포지엄에서 연구, 발표회를 열었다. 출처 : OC 레지스터)

 

캘리포니아 주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UC 및 CSU 학비를 전액 지원하는 법안을 주 의회에 상정해 주목을 받고 있다.

 

14일 OC 레지스터는 민주당 의원들이 늘어나는 대학 학자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그동안 주 정부가 기존에 제공했던 UC 및 CSU 학자금 지원 제도를 대폭 확대한 내용으로 주 의회에 법안을 상정했다고 소개했다.

 

앤소니 랜든 주 하원의장과 케빈 맥카시 의원 등 민주당 지도부는 세크라멘토에서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의 학자금 보조 프로그램을 확대한 새로운 프로그램을 발의하는 내용을 발표했다. 

 

이 법안은 연소득 6만 달러 이하 가정의 학생들이 연방 정부의 펠 그랜트와 주 정부의 캘그랜트 등 학비 보조 프로그램과 워크 스터디 등 파트타임 일을 통한 보조 외의 학자금뿐만 아니라 생활비 전액을 장학금 형태로 받게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재는 연 가구 소득 8만 달러 이하 가정의 학생들이 FAFSA를 통해 지원할 경우 소득에 따라 연방정부 보조금과 주 정부 보조금을 지원받고 있으며, 연 소득 12만 달러 가정의 학생들도 일부 학자금을 보조 받아왔다. 

 

2015년 조사에 따르면 UC 졸업자들의 학자금 론 평균 금액은 2만 2천 달러에 이르며, 상당수 학생들은 학자금을 대출로 충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법안이 통과될 경우 연간 약 40만 명에 이르는 학생들이 큰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되나, 주정부는 연간 16억 달러를 추가로 투입하여 무상 보조금으로 지원해야 하며 신규 장학금은 5년간 3억 200만 달러 규모로 조성해야 한다. 또한 커뮤니티 칼리지 재학생을 위해서도 별도로 5년간 1억 달러를 지원해야 하는 상황이다. 

 

예산 부족을 이유로 이미 중산층 장학금도 폐지한 주정부로서는 부담이 만만치 않은 것이 사실이어서 통과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vol.211 03172017

, ,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