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트럼프 행정부, 합법 이민자도 급감

관리자 0 27 01.09 07:32

22일 폴리티코는 트럼프 행정부의 2017~18 회계연도 비자 발급이 2년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대비 13%가 감소했으며, 영주권 취득도 14% 감소했다고 밝혔다.

 

국무부의 통계에 따르면 2017~18 회계연도의 합법 비이민비자 발급 수는 902만 7632건이었으며, 그 전 회계연도에는 968만1913건이었다. 반면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5~16회계연도에는 1038만 1491건이 발급돼 약 13%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주권 발급도 마찬가지로 감소했다. 2017~18 회계연도의 합법 이민비자 발급 수는 53만3557건, 이전 회계연도는 55만9536건으로 오바마 행정부의 2015~16회계연도 61만7752건에 비해 약 14% 감소했다.

 

학생 비자(F-1) 수도 예외는 아니었다. 2017~18회계연도의 학생 비자 발급 수는 36만2898건, 전 회계연도에는 29만3573건으로 오바마 행정부의 2015~16회계연도에 발급된 47만1728건에 비해 23%나 감소했다.

 

또한 트럼프 행정부는 내년부터 전문직 취업(H-1B) 비자도 석사 이상의 학위 소지자들을 우선 선발하겠다는 '메릿 베이스(Merit-Based)'로 전환하는 내용의 규정변경안을 발표했다. 따라서 앞으로 학사 학위 소지자들의 비이민비자 취득이 더 어려워 질 것으로 예상된다. 워싱턴 DC의 이민 변호사 사라 피트니는 “규정 변경안이 발표됨에 따라, 다수 이민자들이 벌써 H-1B비자 대안을 찾고있다”고 말했다.

 

한편 반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집권 이후 국경 수비대의 불법 이민자 체포 건수는 대폭 증가했다. 지난 11월 남부 국경에서 체포한 이민자만 5만1856명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78%나 증가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