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IBM, 도쿄대와 양자컴퓨터 공동개발키로

관리자 0 64 01.03 06:27

IBM이 일본 도쿄대와 손잡고 양자컴퓨터의 연구개발 및 실용화에 나선다.

 

양측은 19일 IBM의 양자컴퓨터를 일본에 설치하고 공동연구를 진행해 성능이 한층 향상된 부품 개발 등을 추진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반도체가 아닌 원자를 기억 소자로 활용하는 양자컴퓨터는 슈퍼컴퓨터를 능가하는 계산능력으로, 새로운 물질이나 신약 개발은 물론이고 금융, 물류 등 폭넓은 분야에서의 활용이 기대되는 첨단 미래형 컴퓨터다.

 

구글도 지난 10월 기존 컴퓨터로 풀기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는 '양자우위'(Quantum Supremacy)를 입증했다고 발표하는 등 양자컴퓨터 개발 분야에서 세계 주요 IT기업들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양자 우위는 양자컴퓨터가 슈퍼컴퓨터를 능가한다는 의미로, 구글은 당시 슈퍼컴퓨터로 1만년이 걸리는 연산을 단, 200초만에 해결했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구글과 최첨단 기술 분야에서 경쟁하고 있는 IBM은 양자컴퓨터 개발능력을 키우기 위해 일본 등과의 글로벌 협력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IBM은 이른바 '동료 만들기'를 통해 다른 사람의 지혜와 인재를 활용할 목적으로 2016년 자사의 양자컴퓨터를 클라우드로 개방해 등록이용자가 20만 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도쿄대와의 협력은 클라우드 방식이 아니라 양자컴퓨터 본체를 직접 제공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IBM의 양자컴퓨터는 폭넓은 계산에 이용할 수 있는 '게이트 방식'으로, 이 같은 방식의 상용 양자컴퓨터가 일본에 들어가는 것은 처음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IBM의 양자컴퓨터가 가동되는 것은 미국, 독일에 이어 3번째이고, 아시아 지역에선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IBM은 도쿄대학과 협력해 하드웨어 개발 외에 양자컴퓨터 활용 방안을 모색하는 등 일본 산업계 및 다른 대학과도 제휴를 확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도쿄대학은 올 11월 대만 반도체 대기업인 TSMC와 반도체 신기술에 대한 공동연구를 시작했고, 최근에는 소프트뱅크와 공동으로 인공지능(AI)연구소를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닛케이는 일본 최고의 명문으로 꼽히는 도쿄대가 디지털 기술이 급속히 진화하는 상황에서 기업과의 제휴를 늘려 연구 속도를 올리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