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킴의 대입칼럼

2019가을학기 입시 준비생들을 위한 조언

관리자 0 56 08.24 05:24

 

2018년 가을학기 신입생 선발 작업이 막을 내렸습니다.

해마다 거의 비슷한 모습을 보이는 선발과정이지만, 그래도 조금씩 변화는 이뤄지고 있습니다.

내년 입시를 준비하는 11학년 학생들에게는 올해의 내용들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이들이 보다나은 입시전략을 세울 수 있도록 몇 가지 조언을 해주고자 합니다.

 

첫 번째는 분명한 목표 대학이라면 얼리 디시전에 승부를 거는 전략의 필요성입니다.

늘 하는 얘기지만 갈수록 입학 문이 좁아지는 가장 큰 원인은 지원자 수가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학생들에게만 부담이 되는 것이 아니라 대학들도 골머리를 앓게 만드는데, 왜냐하면 실제등록할 신입생 수를 예측하는 것이 더욱 어려워지기 때문입니다.

대학들은 이런 현상이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고, 이에 대비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럴 때 대학들이 가장 많이 활용할 수 있는 것이 조기전형제 중 합격하면 반드시 입학할 의무가 있는 얼리 디시전 전형방법과 대기자제도 이용을 확대하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올해 입시에서 UC계열이 조기전형제는 없지만 대기자 제도를 눈에 띄게 적극 활용한 사실은결코 쉽게 넘길 수 없는 사안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얼리 디시전은 신입생 정원을 구성하는데 매우 큰 도움을 줍니다. 대학에 따라 이들이 차지하는비율은 다르지만 갈수록 대학에서 선호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기 때문에, 꿈의 대학이거나 특정 대학에 대해 분명한입학 의지가 있다면 얼리 디시전으로 승부를 걸어보는 것이 정시보다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둘째는 분명한 입학의사를 보여주는 것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대학은 지원자가 GPA나 학력평가시험 점수 등 아카데믹 영역에서 어느 정도의 자격을 갖추고있다면 합격시켰을 때 입학할 가능성이 높은 지원자를 선호합니다. 성적이나 점수의 약간의 높고 낮음으로 합격과불합격을 결정하지는 않는다는 것입니다.

얼마 전 연방 법무부가 일부 사립대들이 서로 지원자 정보를 공유한 것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는 보도가 이어졌습니다.법이 금지한 것을 했다면 당연히 조사를 받아야 하는 것은 맞지만, 반대로 대학들이이 부분에 얼마나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대목이라고도 하겠습니다.

 

때문에 지원자는 에세이나 인터뷰 등을 통해 강한 입학 의지를 분명히 전달할 수 있도록 공을 들여야 합니다. 대충 맛만 보고 나중에 합격한 대학들 중 하나의 후보 정도에 불과한 위치에 놓일 것이라는 인상을 준다면 대학은 그 지원자에 대해의구심을 가질 수 있고, 결과에 영향을 줄 수 있음을 기억할 필요가 있습니다.

 

셋째는 교사와 카운슬러의 추천서에 대해 너무 가볍게 여기지 말기를 바랍니다.

이번 입시 결과에서는 특히 사립대인 경우 추천서를 알려진 것보다 훨씬 비중있게 다루었습니다. 대학이 보는 눈에 지원자가 재학중인 고교의 눈을 더하게 되면 훨씬 객관적인 판단을 내리는데 당연히 도움이 됩니다.

 

넷째는 과외활동과 관련, 지원서에 작성할 때 확실히 자신 있는 활동을 보여줄 것을 권합니다.

기재할 수 있는 칸을 모두 채우려고 억지로 애쓰는 것보다 2-3년간 꾸준히, 그리고 하나라도 최선을 다한 활동을 부각시키는 것이 훨씬 효과적일 것입니다.

 

시니어 이그제큐티브 디렉터

어드미션 매스터즈

www.TheAdmissionMasters.com

(855)466-2783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